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체육 문화일반 매일TV
[영상M] 러블리즈 日 단독콘서트 위해 출국케이, 콘서트 도중 부상 투혼 뒤늦게 알려져…日 현지 프로모션도 완주 의지 밝혀

멤버 케이의 부상 투혼 속 새해 첫 일본 프로모션을 시작하는 걸그룹 러블리즈(Lovelyz)가 일본에서 열리는 두 번째 단독 콘서트를 위해 9일 김포 공항을 통해 출국했습니다.

오는 10일과 12일 일본 도쿄, 오사카에서 각각 열리는 이번 콘서트는 최근 성황리에 마친 국내 콘서트와 동일한 ‘겨울나라의 러블리즈2(冬の国のLOVELYZ2)’를 타이틀로 진행됩니다.

이후 러블리즈는 오는 17일부터 25일까지 2주 간 도쿄 및 오사카 등지에서 ‘종소리’ 프로모션 활동에 돌입하며 현지 팬들을 만날 계획입니다.

소속사 측은  “본격적인 일본 진출은 아니지만 많은 일본 팬들의 꾸준한 요청으로 이번 콘서트와 프로모션 활동을 진행하게 됐다”며 “일본에서도 러블리한 매력을 발산할 멤버들에게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지난 4일 국내 콘서트의 마지막 공연 도중 다리를 접질리는 부상을 입었던 케이는 당시 바로 병원 후송 의견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공연을 끝까지 완주하고 싶다는 본인의 의지에 따라 압박붕대와 진통제로 응급처치만 한 후 남은 무대에 임한 사실이 뒤늦게 전해졌습니다.

소속사 관계자에 따르면 케이는 콘서트 종료 직후 바로 병원으로 이동하였고, 검사 결과 인대 손상으로 4주 진단이 나온 상태입니다.  이에 이번 일본 공연 참여도 불투명한 상황이었으나 케이는 일본 팬들에게 직접 노래를 들려주고 싶다는 의지를 재차 밝혔고, 다리 부상으로 안무는 할 수 없지만 가창에 함께하며 멤버들과 현지 일정을 소화할 예정입니다.

강미화PD  kangpd@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