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국민-바른 ‘서지현 특검’ 요구안 발의
검찰 내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서지현 검사가 4일 저녁 서울 송파구 동부지검 내에 설치된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에서 피해자 및 참고인 조사를 받고 나오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규리 기자] 통합을 목전에 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서지현 검사의 성추행 폭로와 여기서 파생된 검찰 내 성폭력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위해 특검 요구안을 9일 발의했다.

이날 발의된 특검 요구안에는 △서 검사에 대한 성추행 사건 및 관련 인지 사건 △서 검사가 부당하다고 주장하는 성추행피해 사건과 관련된 인사이동 및 관련 인지 사건 △서 검사에 대한 검찰 내 구성원의 성추행 사건과 이와 관련된 인사이동에 대한 법무부의 은폐시도 의혹 사건 및 관련 인지 사건 △그 외에 횡행하는 검찰 내 성폭력 사건 및 관련 인지 사건 등이 수사대상으로 적시됐다.

바른정당은 “검찰 내 진상조사단이 발족하고 법무부 대책위원회가 구성됐지만,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 대한 면담 요청 사실에 관해 법무부의 입장이 바뀌는 등 진상규명 의지가 의심되고, 조사의 공정성도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특검 요구안 발의 이유를 밝혔다.

박규리 기자  love9361@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