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외교·안보
펜스 "사상 최대폭 추가 대북제재...文대통령도 지지"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참석차 방한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이 내게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를 계속할 극도의 압박 캠페인을 강력 지지한다고 재확인했다"고 말했다.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참석차 방한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이 내게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를 계속할 극도의 압박 캠페인을 강력 지지한다고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AP 통신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이날 천안함 기념관을 방문한 자리에서 "어젯밤 문 대통령도 제재가 올림픽과 관련해 지금 이뤄지는 남북 대화라는 결과를 낳았음을 진심으로 인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은 전날 청와대에서 만찬 회동을 했다.

펜스 부통령은 "문 대통령은 다시 한 번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그의 국제 리더십이 새로운 제재와 관련해 국제사회를 하나로 묶었음을 칭찬했다"면서 "우리는 완전히 새로운 범위의, 미국 역사상 가장 큰 폭의 제재를 가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에 관해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이 영구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할 때까지 북한 정권에 대한 공동의 목표를 공유한다"고 했다.

펜스 부통령은 또 2010년 천안함 사건을 거론하며 북한 정권에 대한 고도의 압박을 이어갔다.

그는 "2010년 북한의 어뢰 공격을 당한 천안함이 내 뒤에 있다"면서 "국제사회와 유엔조차 북한이 그 공격에 관여했음을 확인했는데도 북한은 여전히 이 배의 침몰과 46명의 목숨을 앗아간 데 대한 책임을 거부하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전날 북한의 열병식을 화제에 올리고 "어제 평양에서 다시 한 번 군국주의를 선보였다. 계속 진행 중인 도발의 일부"라며 "북한이 영구적으로 핵과 탄도미사일 야망을 포기해야 할 때가 왔다는 것이 간단한 진실"이라고 했다.

북미 대화의 전제 조건과 관련해서는 "비핵화는 어떠한 변화의 종착점이 아니라 시작점이 돼야 한다. 구체적인 조치를 먼저 취해야 한다"라며 선(先) 핵포기를 요구했다.

이어 "오직 그다음에만 국제사회가 협상을 고려할 것이며, 오늘날 그들에게 부과된 제재에서 변화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아울러 펜스 부통령은 "미국과 한국은 완벽한 공조를 이루고 있다"고 언급, 일각에서 제기되는 한미 균열 주장을 부인했다.

그러나 미 행정부의 관료들은 AP 통신에 펜스 부통령이 공개적으로는 한미 균열 주장을 일축했지만 사적으로는 문 대통령에게 북한을 향한 유화적인 분위기에 관해 우려를 표현했다고 전했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