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대한민국이 좋다] CJ그룹, 공부방 어린이들 찾아 설맞이 봉사임직원 600여명, 지역아동센터 90여곳 방문해 명절 음식 만들고 민속놀이 진행
사진=CJ그룹 제공.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CJ[001040]그룹은 민족 최대의 명절 설을 맞아 2월 8~9일 이틀간 공부방 아동들과 명절 음식을 만들고 나누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CJ그룹 임직원 600여명은 5~8명씩 팀을 이뤄 CJ도너스캠프가 후원하는 공부방 90여곳을 찾아 CJ제일제당의 비비고 제품을 활용해 떡만둣국, 전, 떡갈비 등을 함께 만들었다. 이어 윷놀이 등 민속놀이를 즐기고 만든 음식으로 저녁식사를 함께 하며 즐거운 사건을 가졌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CJ 관계자는 “아이들에게 즐거운 명절을 만들어 줄 수 있어서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지역사회 아동들의 복지를 책임지고 있는 공부방의 역할에 대해서도 더 관심을 갖고 이해하는 계기가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CJ그룹은 △지속성 △진정성 △비즈니스 연계 △임직원 참여 등 사회공헌 원칙을 바탕으로 다양한 나눔 활동을 펼치고 있다. 앞으로도 그룹의 사회공헌 플랫폼인 CJ도너스캠프와 CJ 업(業) 특성을 결합해 우리사회에 꼭 필요한 사회공헌을 전개함으로써 대한민국 나눔 문화 확산에 기여할 계획이다.

CJ그룹은 ‘교육기회의 불평등으로 가난이 대물림 되어서는 안 된다’는 이재현 회장의 나눔 철학을 바탕으로 2005년 CJ도너스캠프를 설립, 전국 4600여개 공부방과 지역아동센터를 후원하며 소외아동들의 건강한 성장을 돕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 설·추석 명절 봉사활동, 어린이날 문화활동과 특식파티, 연말 김장봉사 등 연중 시기별로 다양한 봉사활동을 통해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김아라 기자  arakim7@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