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외교·안보
조명균 "귀한분 오셔서"...김여정·김영남 서로 "먼저 앉으시라"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9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비롯한 평창동계올림픽 북한 고위급대표단을 영접했다.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9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을 비롯한 평창동계올림픽 북한 고위급대표단을 영접했다.

조 장관은 이날 인천공항에 전용기를 타고 도착한 대표단을 공항 의전실에서 맞아 "귀한 분 오셔서 날씨도 따뜻하다"고 인사를 건넸다. 평창올림픽 개회식이 있는 이날은 최근 몰아쳤던 한파가 그쳐 기온이 올랐다.

김 부부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조 장관의 영접을 받은 과정에서 서로 "먼저 앉으시라"고 자리를 양보해 눈길을 끌었다. 명목상 국가수반인 김 상임위원장이 양보할 정도로 김 부부장이 실세임을 시사하는 장면이다.

북한 대표단은 우리 측과 짧게 인사한 뒤 공항 귀빈 주차장에서 차량을 타고 KTX 탑승대로 이동, 강원도로 이동했다. 이 과정에서 김 상임위원장과 김 부부장만이 승용차를 타고 탑승대로 이동했으며 김 부부장이 탄 차량이 뒷편에 위치했다. 의전서열상 김 상임위원장이 1위, 김 부부장이 2위인 셈이다. 함께한 최휘나 리선권은 부장급임에도 의전에서 밀렸다.

한편 북한 대표단 일행은 강원도에 도착, 평창올림픽프라자에서 개최되는 개회식에 참석한다. 특히 개회식에 앞서 각국 정상급 인사들이 참석하는 문재인 대통령 주최 리셉션에 참석, 미국의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이끄는 대표단과 마주칠 전망이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