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외교·안보
아베 日총리, 양양공항 도착…오후 文대통령과 정상회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9일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참석을 위해 강원도 양양공항을 통해 입국했다.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9일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참석을 위해 강원도 양양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뒤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대회 개막식에 참석해 일본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이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는 것은 지난해 7월과 9월, 각각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동방경제포럼 참석차 독일과 러시아에서 정상회담을 한 데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특히 이번 정상회담은 박근혜 정부에서 체결된 '12‧28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문재인 정부가 '불인정'을 공식화한 이후 첫 만남이라는 점에서 향후 한일관계를 가늠할 수 있는 시금석이 될 전망이다.

이날 회담에서 가장 관심이 집중되는 대목은 역시 '한일 위안부합의 문제가 거론되느냐'다.

아베 총리는 이날 방한을 위해 출국하기에 앞서 관저에서 기자들을 만나 "문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한일 위안부합의를 성실히 이행해야 한다는 일본의 입장을 명확하게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 역시 신년 회견 당시 밝힌 '위안부합의는 정부 간 공식 합의이지만 잘못된 부분은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할 것으로 보인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