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사건·사고
검찰,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입건…4000억원대 차명계좌 확인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이우열 기자] 2008년 삼성 특검 당시 확인되지 않았다가 경찰 수사에서 새로 발견된 삼성그룹 차명계좌 규모가 4000억원대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경찰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을 피의자로 입건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경찰청 특수수사과가 삼성그룹이 임원들 명의로 다수의 차명계좌를 개설해 세금을 탈루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이건희 회장과 사장금 임원 1명을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조세포탈 혐의로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애초 경찰은 삼성 총수 일가 자택공사 관련 횡령 혐의를 수사하며 이 회장 차명계좌가 다수 존재한 정황을 포착, 탈세 행위가 있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해왔다.

경찰은 이 회장과 그룹 자금담당 임원이 그룹 임원 72명의 명의로 차명계좌 260개를 만들어 자금을 관리하며 2007년∼2010년 이 회장이 내야 할 양도소득세와 종합소득세 등 82억원 상당의 세금을 탈루했다고 판단했다.

삼성 측은 차명계좌 자금에 대해 “이병철 회장의 차명재산을 상속받은 것”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명의를 빌려준 임원들은 경찰에서 “그룹에서 필요하니 신분증 사본을 달라고 해 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경찰은 이 회장 등 삼성 총수 일가의 자택 인테리어 공사비를 삼성물산 법인자금으로 대납한 혐의로 이 회장과 삼성물산 임원 1명, 현장소장 1명을 입건했다.

이들은 2008년∼2014년 삼성 일가 주택 수리비용 가운데 30억원을 삼성물산 자금에서 빼돌려 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인테리어 업체의 탈세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삼성과 관련한 혐의를 포착해 수사했다.

이우열 기자  wylee726@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