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청와대·대통령
靑 "성희롱 파견공무원 3개월 정직 처분""대통령 뉴욕 방문 당시 동행 공무원 즉시 귀국시켜 조사"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지난해 9월 문재인 대통령의 뉴욕 방문 당시 동행한 공무원이 현지 여성 인턴을 성희롱한 일이 알려지자 청와대가 당시 즉각적인 조사를 거쳐 정직 처분을 내린 바 았다고 해명했다. 

7일 청와대에 따르면 정부 부처 소속으로 문 대통령의 방미단에 파견됐던 공무원 A씨는 당시 현지에서 방미 일정을 돕기 위해 채용된 한 여성 인턴과 대화를 나누는 과정에서 성희롱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피해자가 즉시 문제를 제기하고 이에 대한 조치도 요구했다”면서 “해당 공무원을 즉시 귀국하게 한 뒤 1차로 청와대에서 강도 높은 조사를 했다”고 말했다.

당시 A씨는 정부 부처 소속이었기 때문에 청와대는 A씨에 대한 징계 권한은 없었다. 이에 청와대는 즉시 A씨의 미국 방문 관련 청와대 파견직위를 해제하고, 해당 부처에는 중징계를 요청했다.

A씨는 소속 부처에서 최종적으로 3개월 정직에 해당하는 징계를 받았다.

이를 알리지 않은 채 청와대가 쉬쉬하려 했다는 지적에 이 관계자는 “피해자와 그 가족이 이 사실이 공개돼 2차 피해를 보는 것을 원하지 않았고 프라이버시 침해가 없게 해달라고 요청해 공식 브리핑을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해자와 그 가족에게 조사와 징계 절차를 설명했고 이에 대한 이의제기는 없었다"며 "사후 조치가 미흡했거나 가해자를 보호하기 위해 '쉬쉬했다'거나 하는 일은 일절 없었다"고 강조했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