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손금주-이용호, 국민의당 탈당 후 무소속으로

[매일일보 박규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최측근이었지만 바른정당과의 통합과정에서 수석대변인을 내려 놓으며 거취를 고심하던 손금주 국민의당 의원이 7일 국민의당 탈당을 선언했다. 그는 민주평화당 합류 대신 무소속으로 남겠다고 했다.

손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국민의 기대와 지역 민심에 어긋나지 않기 위해 깨끗한 정치의 소신을 지킬 길을 치열하게 고민했다"며 "당이 분열해 국민의당 창당 정신과 정체성을 훼손하고 호남의 뜻을 받들지 못했기에 저는 어느 길도 따르지 않기로 했다. 탈당해 무소속으로 광야에 남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국민과 나주·화순 시·군민만 바라보며 국민을 위한 정치가 무엇인지 다시 생각하겠다"며 "더 큰 정치를 위해 의연하고 담대하게 걸어가겠다"고 했다.

한편 앞서 중재파의 이용호 의원도 언론에 탈당과 함께 무소속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두 사람의 탈당으로 국민의당 의석수는 22석으로 줄었다. 국민의당은 바른정당과의 통합과정에서 미래당과 민평당 선택을 한 의원들이 정확하게 절반으로 나뉘게 됐다.

박규리 기자  love9361@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