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체육 출판
[신간] 비즈니스북스, 한국 경제의 미래 시나리오 ‘한국이 소멸한다’ 출간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비즈니스북스가 인구 변화로 인해 실제 청년, 중년, 노년이 겪게 될 생애의 변화까지 담아낸 ‘한국이 소멸한다’를 출간했다.

이제 한국 경제 사상 초유의 인구 변화가 시작됐다. 2017년을 기점으로 꾸준히 증가하던 생산인구가 감소세로 접어들었고, 한국은 고령화사회(Aging Society)를 지나 고령사회(Aged Society)로 완전히 진입했다.

“한국 경제 사상 초유의 인구 붕괴가 시작된다”
인구 통계와 세대 분석으로 내다본 한국 경제의 미래와 그 대응
외환위기, 금융위기보다 더 거대하고 질긴 위기가 온다

이는 소비, 세수, 투자 등 경제성장을 이끄는 각종 요소의 감소를 의미한다. 이로써 한국 경제는 생산인구의 감소로 경제성장이 지체되는 ‘인구 오너스’의 시대에 직면하게 됐다. 문제는 ‘인구 오너스’의 기조가 장시간이 될 전망이라는 것.

인구 통계와 세대 분석으로 사회 변화를 읽어내고 경기흐름을 전망하는 경제학자 전영수 교수는 인구 변화로 인해 한국 경제가 겪게 될 미래를 한 권으로 정리했다.“한국 경제 사상 초유의 인구 붕괴가 시작된다”

비즈니스북스가 출간한 한국이 소멸한다 표지

전영수 교수는 지금 벌어지는 인구 변화가 한국 경제의 운명을 바꾸는 결정적인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말한다. 크게 3가지 시점을 이야기하는데 바로 2018년, 2020년, 2030년이다.

  • 2018년은 생산가능인구의 감소세가 현실 경제로 나타나는 시점이다. 
  • 2020년은 1700만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가 시작되는 시점, 
  • 2030년은 1700만 베이비붐 세대가 75세가 되는 시점을 말한다. 

이 시점이 중요한 이유는 한국이 경험한 적 없는 변화이고, 그 변화의 규모가 유례없이 거대하기 때문이다.

당장의 변화로는 고용환경의 변화다. 인구 감소와 저성장이 맞물려 갈수록 고용환경은 점차 나빠지면서 취업시장을 더 얼어붙게 만들 가능성이 크다. 이런 환경 변화는 이제 막 사회에 진입을 시도하는 청년세대에 가장 큰 타격이 된다. 사회 진입부터 가로막힌 그들은 결혼과 출산을 미루거나 포기하는 선택을 해 저출산, 고령화, 나아가 인구오너스 현상을 한층 심화시킬 것이다.

2020년을 기점으로 시작될 베이비붐 세대의 대량 은퇴는 한국 경제에 거대한 파급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조기퇴직으로 빠른 은퇴를 맞게 되지만 과거와 달리 자녀가 일찍 독립하지 않는다. 그만큼 베이비붐 세대의 자녀부양 기간은 늘어났고 평균수명이 길어지면서 부모봉양의 기간 역시 늘어났다. 만에 하나 그들이 재취업 또는 사업에 실패하거나 병에 걸린다면 개인 경제를 넘어 자녀, 부모, 부부의 가족 경제 나아가 국가 경제에 큰 타격이 예상된다.

2030년 고령인구의 부양이 가장 큰 경제문제로 예견되는 지금, 노년인구는 농촌보다는 도시 거주를 선호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서울의 인구구성이 달라질 전망이다.

새로운 시대를 맞이한 지금, 시대 변화의 원류인 인구를 들여다봐야 과거와는 다른 완전히 새로운 해법을 모색할 수 있다. 외부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자 하는 개인, 트렌드와 사업의 활로를 찾고 싶은 기업가, 보다 건강한 사회로 한국이 발전하길 바라는 정책입안자까지 이 책에 담긴 시나리오를 따라가면 누구도 경험하지 못한 인구 변화 속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통찰력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김종혁 기자  kjh@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