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일자리자금 신청률 아직도 한자리수 ‘8.7%’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이 6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6일 국회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어제까지 일자리안정자금 신청률은 8.7%”라고 밝혔다. 최저임금이 7530원으로 인상된 지 한 달이 지나 일자리자금 신청이 본격화될 시점임에도 아직 한자리수에 머물고 있는 것이다.

김 부총리는 일자리자금 신청률이 이처럼 저조한 이유에 대해 “봉급을 받은 뒤 신청하게 돼 있는데 아직 1월 보수를 안 받은 분이 많고, 언제 신청하든 소급해서 주기에 바쁘다는 등의 이유로 신청을 덜한 경향이 있기 때문”이라며 “그 외에 고용보험 문제나 일부 소득 노출을 꺼리는 문제, 신용불량자 문제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저임금 적용 대상자들을 도와주기 위해서 최저임금 인상과 일자리 안정자금을 마련한 것이다. 필요한 보완 조치를 하면서 최대한 좋은 모습이 나오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질문자로 나선 자유한국당 이장우 의원이 ‘최저임금을 인상해 소비를 늘려 경제를 성장시킬 수 있느냐’고 묻자 “(소득) 취약층의 인간다운 삶과 인적자원 확충 등이 우선 중요하다”며 “정부의 혁신성장과 맞물려서 궁극적으로 구매력 향상과 내수진작 등 선순환 고리를 이루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일자리 안정자금 시행시기에 대해서는 “일자리 안정자금을 한시적으로 시행하고 있지만, 금년에 그친다고는 안했다. 상반기 집행효과를 봐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해 일자리 안정자금 시행을 내년 이후까지 연장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한편 김 부총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독대한 적 있느냐’는 질문에는 “여러 차례 뵀다”며 “(경제 문제 등) 현안문제에 대해서 대통령께 말씀드렸고, 대통령께서 여러 사안에 대해서 저희 비롯한 장관께 많은 것을 맡겨주시고 열린 마음으로 (대해주신다)”고 답했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