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대한민국이 좋다] 두산연강재단, 교사 해외 경제 시찰 견문록 출판기념회 개최
지난 12일 서울 장충동 그랜드 앰배서더 호텔에서 개최된 두산연강재단 견문록 출판기념회에서 박용현 이사장(앞줄 왼쪽 일곱 번째)이 참석한 교사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두산그룹 제공.

[매일일보 변효선 기자] 두산연강재단은 지난 12일 오후 서울 중구 그랜드 앰배서더 호텔에서 ‘4차 산업혁명으로 향하는 교육의 길을 찾아서’라는 제목의 견문록을 발간하고, 출판기념회를 열었다고 14일 밝혔다.
 
360여 페이지의 견문록에는 지난해 6월 ‘교사해외경제시찰’에 참가했던 90명의 초·중·고 교사들이 7박 8일 동안 국내 산업 현장과 일본 후쿠오카, 오사카, 나고야 지역의 산업 현장과 관련 시설 등을 방문한 경험과 소감이 실렸다.
 
박용현 이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장차 우리나라 경제를 이끌어갈 꿈나무들을 가르치려면 교육자가 먼저 세계 경제의 흐름을 읽고 체험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선생님들의 체험이 우리나라의 미래를 이끌어갈 인재 양성에 밑거름이 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두산연강재단은 1989년부터 전국 시도교육청의 추천을 받은 교사들을 대상으로 교사해외학술시찰을 진행해 왔다. 현재까지 2467명의 교사가 시찰에 참가했다.

변효선 기자  gytjs4787@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