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한화손보 신입사원, ‘손수 만든 가구’ 어르신께 선물신입사원 29명, 서초구 경로당 5곳에서 DIY 가구 조립 봉사활동
한화손해보험 2017년 하반기 공채 신입사원이 지난 12일 서울 서초구에 자리한 경로당 다섯군데를 방문해 ‘DIY 가구만들기’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한화손해보험 제공

[매일일보 송현주 기자] 한화손해보험은 2017년 하반기 공채 신입사원 29명이 지난 12일 서울 서초구에 자리한 경로당 다섯군데를 방문해 ‘DIY 가구만들기’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14일 밝혔다.

한화손보 신입사원들은 지역 경로당을 이용하는 어르신들을 위해 신발장, 서랍장, 식탁세트 등 총 8조를 조립해 따뜻한 마음을 전달했다.

입사 후 첫 봉사활동에 참여한 배기훈 사원은 “연수원 교육 입소전 동기들과 함께 사회공헌 활동을 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부서에 배치된 이후에도 회사에서 진행하는 다양한 봉사 프로그램에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그룹 신년사에서 김승연 회장이 강조한 “우리가 가야 할 길은 늘 어렵더라도 바른길, 약자를 보호하고 배려하며 함께 멀리 걷는 협력의 길이어야 한다”는 경영철학처럼 한화손보는 신입사원의 교육의 첫 과정으로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한화손해보험은 전국 8개 본부 40개 봉사단을 구성해 재난예방과 안전문화 전파란 사명을 기자고 지역 사회를 위해 다양하고 활발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전개하고 있다.

송현주 기자  shj1004@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