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대한민국이 좋다] 금호아시아나, 제8회 금호음악인상에 피아니스트 조성진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오른쪽)이 지난 12일 서울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제8회 금호음악인상'으로 선정된 피아니스트 조성진 씨에게 시상을 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금호산업 제공.

[매일일보 변효선 기자]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은 지난 12일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제8회 금호음악인상’ 수상자로 피아니스트 조성진을 선정하는 시상식 및 축하음악회를 열었다고 14일 밝혔다.

피아니스트 조성진은 2005년 만 11세의 나이로 금호영재콘서트를 통해 데뷔, 이후 2015년 세계적인 쇼팽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했다. 이후 이어지는 세계 주요무대에서 넘치는 음악적 재능을 발휘해왔다. 특히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이 초청한 지난 17년 사이먼 래틀&베를린 필하모닉 내한공연에서도 성공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피아니스트 조성진은 이번 금호음악인상을 수상하게 됨에 따라 상금 2000만원과 연주지원을 위한 2년간 아시아나항공 국제선 비즈니스석 이용 등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게 된다.

이 날 시상식에서 박삼구 회장은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금호음악인상을 수여하게 되어 기쁘고, 2005년 금호영재콘서트로 데뷔한 조성진이 이렇게 짧은 시간 내에 세계적인 음악가로 성장하여 자랑스럽다”며 “앞으로도 많은 분들이 한국을 대표하는 음악가가 될 그의 음악활동에 많은 관심과 지원을 보냈으면 좋겠다”고 축하를 전했다.

제8회 금호음악인상의 심사위원장을 맡았던 이영조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이사장은 “완벽한 테크닉과 풍부한 감성의 음악적 해석, 최고 권위의 쇼팽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 우승 등을 높이 사 피아니스트 조성진을 제8회 금호음악인으로 선정했다”며 “앞으로 그의 음악활동은 국내외 음악가들에게 좋은 귀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만 30세 미만의 클래식 기악 연주자 중 탁월한 음악성으로 장차 클래식 음악계를 이끌어 나갈 이를 격려하고 지원하고자 하는 금호음악인상은 지금까지 피아니스트 손열음, 김선욱, 바이올리니스트 故권혁주, 이유라, 클라라 주미 강, 임지영과 베이시스트 성민제를 수상자로 배출했다.

변효선 기자  gytjs4787@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