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청와대·대통령
靑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한다고 해도 상당시간 걸려"
청와대는 12일 가상화폐 거래 규제와 관련한 정책 방향에 대해 공식적인 언급을 삼가는 등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청와대는 12일 가상화폐 거래 규제와 관련한 정책 방향에 대해 공식적인 언급을 삼가는 등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전날 법무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추진을 둘러싸고 시장이 크게 요동쳤던 것처럼 자칫 시장과 투자자들에게 혼란을 초래하는 것을 경계하려는 기류가 읽힌다.

청와대는 현재 법무부와 금융위원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유관부처 관계자들을 참여시킨 가운데 수시로 대책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조만간 정부 차원의 종합대책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청와대는 중국과 러시아 등 주요국들이 가상화폐에 대한 강력한 규제에 나서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도 이 같은 흐름에 적극 합류해야 한다는 인식이다.

청와대 한 관계자는 '김치 프리미엄' 현상(가상화폐가 다른 나라보다 한국에서 30∼40% 이상 높은 가격에 거래되는 현상)을 거론하며 "하다 못해 김치 프리미엄이라도 정상화해야 한다"며 "300만명 가까이 달려들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가 손을 놓고 있는 것은 말이 안되는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기 법무장관이 전날 밝힌 거래소 폐지 추진에 대해서는 "각 부처의 대책을 조율 중인데, 가장 강력한 안(案)이라고 할 수 있으며 비중이 꽤 실려있다"고 평가하면서도 "폐지한다고 하더라도 법률로 해야 하는 사안으로서 국회 논의과정을 거쳐야하는 만큼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가상화폐 거래와 관련한 문제점을 수시로 보고받고 있으며 한국 특유의 과열현상을 매우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갈매기 2018-01-12 16:49:42

    우리나라기사는 죄다 스캠인가 정부가 스캠인가   삭제

    • 최재봉 2018-01-12 16:43:34

      시장장물란선동죄로 상기놈입을 태이프로 붙여버리던지 끌어내리던지
      그리고 왜 러시아니 중국같은 사회주의쪽을 따라할려는지 빙시같은정부! 일본 미국을봐라 빈대가리정부야   삭제

      • 남도원 2018-01-12 16:42:00

        그 방면에 전문가를 모셔 놓고 대책회의를 해야지 가상화폐가 어떻게 생긴줄도 모르는 장관들 데려다 놓고 논의 한다는 자체가 잘못된줄은 모르는군   삭제

        • 홍길동2 2018-01-12 16:26:00

          지하철 생일축하광고 안내릴래?   삭제

          • 홍길동 2018-01-12 12:41:28

            정부는 국민들에게 단 한번이라도 행복한 꿈을 꾸게 해본적있습니까? 서민들 기대에 찬물을 끼얹는 겪이군요   삭제

            • 레드불 2018-01-12 12:38:12

              미국이나 일본을 얘기해야지 왜 뜬금없이 중국하고 러시아가 나오냐 ㅋ
              나 참 어이없는 골빈 정부구만
              매집 덜 끝났나부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