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박영선 "범죄에 방점 둔 거래소 폐쇄...가상화폐 싹 자르지마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논란에 대해 “가상화폐 거래소에 철퇴를 가한다는 것은 굉장히 불가능한 일이어서 정부 차원의 진중한 검토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논란에 대해 “가상화폐 거래소에 철퇴를 가한다는 것은 굉장히 불가능한 일이어서 정부 차원의 진중한 검토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거래소를 폐쇄하는 것은 옳지 않고, 만약 (국내 거래소를) 폐쇄하면 해외에서 다른 방법이 생길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투기 광풍을 잠재우는 것은 분명히 해야 한다"면서도 "그렇다고 해서 거래소를 폐쇄하고 싹을 잘라버리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이라고 하는 블록체인의 확산을 물리적으로 막을 수는 없을 것으로 본다"며 "차라리 정부 인증을 거쳐 거래소를 운영하도록 하든지 과세를 하면서 투기자금을 구별하는 방법을 찾는 것이 더 현명한 대책"이라고 제안했다.

박 의원은 "청와대가 '확정된 것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취한 것은 잘한 일"이라며 "경제와 경제를 규율하는 법의 균형점을 찾는 것이 중요한데, 어제 법무부 장관의 발언은 이것을 범죄 행위로 보는 쪽에 너무 방점이 찍혔다"고 했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