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환경·과학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뇌혈관 중재적 치료 세계적 권위자 ‘최인섭 교수’ 영입美 하버드 의과대학 교수 역임 후, 현재 美 Tufts 의과대학 교수 재직
최인섭 뇌혈관센터장

[매일일보 김양훈 기자] 메디플레스 세종병원은 12일 뇌신경계 영상의학, 뇌혈관 중재술 분야에 있어 최고 권위자로 꼽히는 최인섭 교수를 뇌혈관 센터장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그는 경기중고등학교를 거쳐,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했다. 최 센터장은 1981년 새롭게 개발되기 시작한 중재적 신경방사선과 분야의 발전을 위해 美 New York University Medical Center에서 이 분야의 태두로 인정받는 의료진들과 협업하여 많은 업적과 논문을 남겼다.

1992년에는 세계 최고의 종합병원인 美 매사추세츠 General Hospital의 초청을 받아 중재적 신경방사선과 과장 겸 美 하버드의과대학 방사선과 부교수로 재임했다. 

1996년 말에는 美 보스턴의 Tufts 의과대학의 유수 병원 중 하나인 Lahey Clinic Medical Center에 중재적 신경방사선과 진료과를 개설하여 현재까지 중재적 신경방사선과 책임자로 재직하고 있으며, 美 Tufts 의과대학 방사선과 교수를 겸임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교육 및 학술 활동 또한 활발히 펼쳐왔다. 세계신경방사선학회 창립 주축 멤버로 학회를 이끌어왔으며, 한국 학회의 발전을 위해 2001년 정기 학회를 한국으로 유치, 학회장으로서 학회 발전을 위해 노력했다.

세계 각지에서의 초청 강연을 통해 후학 양성에 힘써왔으며, 대한민국 최초로 ‘신경방사선과학’ 분야를 개척, 국내 ‘중재적 신경방사선과’ 분야 발전에 기여했다. 현재 수많은 제자들이 한국 의료의 주춧돌이 되어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한편 최인섭 뇌혈관센터장은 “환자를 위한, 환자 위주의 치료를 시행할 것이다”라며, “그동안 쌓아온 임상 및 연구 활동과 세종병원이 보유하고 있는 오랜 노하우를 접목하고 이에 의료진 간의 협진을 더해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뇌혈관센터를 세계적인 센터로 만들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김양훈 기자  dpffhgla111@hanmail.net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