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남경필 "법무부 가상화폐 규제....선무당이 사람잡겠네"
바른정당 소속 남경필 경기지사가 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한 뒤 탈당과 관련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규리 기자]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1일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를 골자로 하는 법무부의 법안 발의 예고 발표를 놓고 "과거의 프레임으로 미래를 규정하지 말라. 선무당이 사람 잡는 우를 범하지 마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마음에 안들면 무조건 규제하고 국민을 범죄자로 만드는 것이 민주국가 입니까"라고 반문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가상화폐에 대한 정부의 규제안이 다른 부서가 아닌 법무부에서 먼저 언급된 것을 두고도 "정부의 가상화폐 전문가는 법무부에 있느냐"고 비판하기도 했다.

앞서 이날 오전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과천 법무부 청사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가상화폐에 대한 우려가 커 거래소를 통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거래소 폐쇄까지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가상화폐 거래가 사실상 투기와 비슷한 양상으로 이뤄지고 있다"면서 "어떤 상품 거래의 급등락과 비교했을 때 완전히 다른 차원으로 '김치 프리미엄'이 언론에 등장하는 것도 한국 거래가 비정상적이라는 해외의 평가가 내려진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암시한 바에 따르면 국민의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며 바른정당을 탈당한 남 지사는 곧 한국당에 입당할 것으로 보인다.

홍 대표는 이날 청주에서 열린 충북도당 신년인사회에 참석, 인사말을 통해 "남 지사와 통화에서 '언제 (한국당) 오나'라고 물었고, 남 지사는 '주말경에 갑니다'라고 답했다"고 소개했다.

박규리 기자  love9361@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