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외교·안보
평창올림픽에 미중러일 4강정상 모두 불참

[매일일보 박동준 기자] 평창동계올림픽에 한반도 주변 4강인 미중러일 정상 모두가 불참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평창올림픽을 ‘한반도 평화’의 상징으로 삼기 위한 이른바 ‘평창 구상’ 실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남북대화를 받쳐줄 정상들의 평창행은 기대할 수 없게 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경우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평창올림픽 미국 측 고위대표단장으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보내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실세 딸인 이방카의 방한 가능성은 남아 있지만 일단 트럼프 대통령의 불참은 공식화된 것이다.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 역시 평창행 불발이 확정된 듯한 분위기다. 산케이는 11일 “아베 총리가 평창올림픽 개회식 참석을 보류하기로 방침을 굳혔다”며 “표면적으로는 오는 22일 소집되는 통상국회(정기국회) 일정 때문이라고 하지만 한일 위안부합의를 둘러싸고 문재인 정부가 일본 정부에 새로운 조치를 요구하는 자세를 보임에 따라 판단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문 대통령이 지난 중국 국빈방문에서 초청한 바 있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도 평창 방문이 어려울 전망이다. 이달 말 중국이 19기 2중전회를, 오는 3월 양회를 개최할 것이 유력하기 때문이다. 중국이 차기 동계올림픽 개최국가라는 점에 시 주석의 불참은 아쉬움이 크다는 평가가 나온다.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참석도 어려워 보인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러시아는 국가 선수단 출전을 금지했고, 오는 3월 러시아 대선을 앞두고 있다. 특별한 계기가 없는 한 푸틴 대통령이 참석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박동준 기자  naiman@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9
9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