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홍준표 "여론조작" 발언에 민주당 "여론조사 타령으로 세월 보내"
더불어민주당은 11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발언과 관련, “여론조사 타령으로 세월을 보내고 있다”고 비난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1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발언과 관련, “여론조사 타령으로 세월을 보내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현안브리핑을 통해 “어제(10일) 홍준표 대표는 대전 행사에서 ‘문재인 정부가 하는 것 중에 대표적인 게 여론조작’이라며 ‘문 대통령의 지지율을 포탈에 올리고, 하루 종일 편파방송하고 종편을 통해 한국당을 욕하면서 여론조작으로 나라를 끌고 간다’고 주장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의 낮은 지지율에 자기반성은커녕 밑도 끝도 없는 허무맹랑한 주장을 펼치고 있다"며 "이명박 전 대통령을 만나서는 근거도 없는 언론사 강탈 주장에 이어 신문과 방송 등 모든 언론 탓과 더불어 이제는 여론조사 기관 탓까지 2017년 막말정치에 이어 2018년에는 '남탓정치'로 세월을 보낼 모양"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자유한국당의 낮은 지지율은 집안싸움, 부정부패로 점철된 정치인, 시대착오적인 색깔론과 종북몰이, 딴지 걸기와 발목잡기식 정치행타와 홍준표 대표의 막말정치에 기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사회’를 읽고, ‘괴벨스나라’로 해석하는 홍준표 대표가 있는 한 자유한국당의 앞날은 어둡기만 할 뿐”이라며 “국민들은 홍준표 대표의 남 탓 정치가 아닌 ‘내 탓 정치’를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