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디지털’ 외치는 카드사, 위기 경영 돌파구 찾을까
금융부 송현주 기자

[매일일보 송현주 기자] 신년을 맞아 경영악화에 놓인 카드사들이 ‘디지털 전략’을 통해 돌파구 찾기에 나섰다. 이처럼 빅데이터, 모바일플랫폼 강화 등 디지털 역량 확보가 한창이지만 과연 톡톡한 수익원 창출을 할지는 아직 의문이다.

주요 카드사 수장들은 지난 2일 ‘2018 신년사’를 통해 디지털 기업으로의 전환을 통해 위기를 돌파하자고 강조했다.

원기찬 삼성카드 사장은 “올해는 대내외 환경의 급격한 변동, 수익성 악화, 카드업계 경쟁심화 등으로 순탄치 않은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창립 30주년을 맞은 2018년 디지털 DNA를 바탕으로 경쟁사와의 격차를 확대해 미래를 선도하는 진정한 일류기업으로 도약하고 지속 성장을 위해 과감히 탈바꿈을 시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창권 롯데카드 대표도 신년사에서 “올해 경영환경은 그 어느 때보다 불확실하고 어려울 것”이라며 “올해 추진할 주요 핵심과제 첫 번째는 ‘모바일 중심의 디지털 혁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하면서 다시 한번 ‘디지털 전략’ 강조를 재확인 시켰다.

관련 플랫폼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신한카드는 카드사 최초로 로봇 자동화 조직(RPA)를 신설했다. 이와 함께 2개 영업부문을 영업추진그룹으로 통합하고 12개 팀을 폐지하는 등 ‘조직 슬림화’도 실행했다.

롯데카드도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디지털 트렌드에 익숙한 고객들이 선호하는 서비스에 혜택을 집중한 ‘롯데카드 라이킷(LIKIT)' 3종을 출시했다. 롯데카드 LIKIT은 지난 3년간 모바일, 온라인 환경에 익숙한 회원들의 이용 패턴을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분류, 취향에 따라 최적의 서비스로 상품을 구성했으며 모바일, 온라인 전용 판매 상품으로 출시해 혜택을 강화했다.

카드사들이 이처럼 디지털 전략에 사활을 거는 이유는 정부의 가맹점 수수료 인하 및 다음달 법정 최고금리까지 24%로 낮아지면서 카드사들의 수익 고전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다만 카드사들이 꾸준히 디지털을 핵심과제로 내세운 만큼 차별화된 기술과 고객마케팅을 통해 디지털 전략을 내세워 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이미 카드사들은 잇딴 정부규제와 수익악화 전망에 새 먹거리 창출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겠지만 전통적인 전략만 고수한다면 변화된 환경에서 살아남을 수 없다. 끊임없는 디지털 기반의 신사업을 발굴하는 등 수익원을 다각화해 나가야할 것이다.

송현주 기자  shj1004@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