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유통
파리바게뜨 노사, 2차 간담회 진행… 입장차만 재확인
3일 오후 한국노총 관계자들이 서울의 한 호텔에서 열린 파리바게뜨 노사 2차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제빵기사 직접고용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는 파리바게뜨 본사와 양대 노조가 3일 두 번째 협상에 나섰지만 끝내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파리바게뜨 노사는 이날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비공개로 2차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국노총 관계자와 소속 제빵사 등 4명, 민주노총 관계자와 소속 제빵사 등 4명, 파리바게뜨 본사 관계자 4명이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번 사태의 당사자인 제빵사들이 간담회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측은 간담회에서 약 두 시간에 걸쳐 직접고용 사태 해결방안을 모색했지만 입장차만 재확인했다.

파리바게뜨 본사는 3자 합작사인 해피파트너즈를 통한 간접고용을 주장했다. 해피파트너즈에 이미 70%이상 제빵기사들이 근로 계약한 만큼 가장 현실적 대안이라는 입장이다.

하지만 노조는 합작사인 해피파트너즈와 근로 계약하지 않고 남은 제빵기사 1000여명을 직고용해줄 것을 요구했다. 해피파트너즈는 논의 대상이 아니라고 주장을 되풀이했다.

이 과정에서 양측 관계자들 사이에서 일부 고성도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은 이날 여전한 입장차를 확인했지만 노사 간 논의의 장이 본격적으로 마련된 만큼 사태 해결 가능성이 열려있다고 보고 있다.

노사는 조만간 3차 간담회를 열 예정이다.

김아라 기자  arakim7@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