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인천·경기
평창올림픽 성화, 인천 온다…"3일간 지역 축하행사 열려"

[매일일보 김양훈 기자] 인천관광공사는 오는 10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의 인천 도착을 기념하는 지역축하행사를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작년 11월 1일 인천을 시작으로 전국 선회중인 성화는 금년 1월 10일 인천 연수구를 시작으로 11일 남동구, 12일 강화군을 거쳐 갈 계획이다.

특히 성화를 축하하기 위한 지역축하행사는 1월 10일 연수구 인천문화공원, 11일 인천문화예술회관, 12일에는 강화 용흥궁 공원에서 각각 펼쳐지며 오후 5시30분 사전공연을 시작으로 성화 도착, 폐막공연 등으로 약 1시간 30분 진행 될 예정이다.

축하공연에는 지역을 대표하는 가수 김종서(10일), 리듬파워와 비와이(11일), 박현빈(12일)이 출연하며, 각 지역가수, 학생들의 K-POP 댄스와 풍물단 그리고 대학 응원단의 무대도 함께 꾸며진다.

한편 101일간 전국을 순회하는 성화는 평화의 의미를 담은 7,500명의 주자가 전국 17개 시도, 2018km의 거리를 경유 할 예정이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에 대한 추가적인 안내사항은 홈페이지https://www.pyeongchang2018.com 을 방문하여 확인 할 수 있다.

김양훈 기자  dpffhgla111@hanmail.net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