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한국당, 北 판문점 채널 재개통에 "굴욕적인 남북협상 불가"
한국당 로고. 사진=한국당

[매일일보 박규리 기자] 자유한국당은 북한이 판문점 연락 채널을 다시 개통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는) 오로지 북한 선수단이 평창에 오게 하기 위한 굴욕적인 대화와 협상을 해서는 절대 안 된다"고 말했다.

정태옥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지금 현재 문제가 되는 것은 북한 핵인데도 이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 오로지 평창 올림픽 문제만 다루는 남북대화가 무슨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이번에 남북회담을 통해 북한이 사실상 핵보유국 지위 인정을 전제로 하는 여러 가지 무리한 요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북한은 문재인 정부의 약점을 잡고 배짱을 부리고 있다. (정부는) 비굴한 대화와 협상은 안 된다"고 주장했다.

특히 정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를 향해 "출범 직후 남북단일팀, 선수단 공동입장, 북한 응원단 참가 등 3대 제안을 했고 800만달러 대북지원까지 결정했다"며 "그러나 돌아온 것은 핵실험과 완성단계에 이른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금 필요한 것은 한반도에 먹구름을 드리우고 있는 북핵 폐기를 전제로 하는 대화"라고 재차 주장했다.

박규리 기자  love9361@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