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체육 문화일반
영산강 유역 마한문화권 복원·개발 탄력전남도, 2027년까지 10년간 6천900억 들여 3단계 개발 추진
함평 금산리 방대형고분 북동쪽 근경 사진제공=전남도

[매일일보 박용하 기자] 전남지역 고유한 고대문화인 영산강유역 마한문화의 실체 구명 및 관련 개발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전라남도는 마한문화권 개발 자문위원회 자문을 거쳐 ‘영산강유역 마한문화권 개발 기본계획’을 확정, 2018년부터 10년 동안 3단계 15개 세부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영산강유역 마한문화권 개발 기본계획’에 따라 2027년까지 15개 세부사업에 6천911억 원을 들여 마한문화권에 대한 조사·연구 및 발굴·복원에 나선다. 재원은 국비 1천635억, 도비 634억, 시군비 612억, 민자 4천30억 원이다.

개발은 기반 조성기 10건, 확장기 3건, 성숙기 2건 등 단계별로 구분해 시행된다. 전라남도는 매년 사업의 시급성과 여건을 고려해 자문위원의 의견을 거친 후 관련 사업을 탄력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올해는 도비 4억 원을 들여 5개 사업을 중점 추진한다. 마한세력의 중심지역으로서 영암 시종면의 최대 고분인 내동리 쌍무덤과, 한․일 고대사와 직접적 관계가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함평 금산리 방대형고분을 집중 조사․발굴한다.

이를 토대로 국가지정문화재로 승격을 추진하고, 필요한 경우 사업비를 추가 투입한 정밀 발굴조사로 고대사적 가치 입증에 주력할 계획이다.

전라남도는 또 영산강유역에 분포한 마한 유적 현황을 조사해 분포지도를 제작하고, 중요 유적 시굴․발굴조사를 위한 기초작업을 진행하며, 학계의 연구 성과와 정보를 공유하는 학술대회를 연 2회 개최한다.

3월에는 가칭 영산강유역 마한문화권 개발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을 통해 고대문화의 조사․연구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할 예정이다.

또한 오는 7월 출범하는 민선 7기 도지사에 출마하는 후보자들의 공약에도 반영되도록 해 사업의 연속성을 확보할 방침이다.

방옥길 전라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고대 전남지역에는 영산강을 중심으로 ‘마한’이라는 독특하고 고유한 문화가 존재했으나 그동안 후대의 관심 부족으로 보존과 정비가 등한시돼왔다”며 “전남의 자랑스러운 고대문화인 ‘마한’의 실체 구명에 중점을 두고 도 차원에서 우선 할 수 있는 일부터 시작하겠다”고 강조했다.

마한에 대한 국가 차원의 체계적 조사․연구 지원을 위해 윤영일(국민의당․해남․완도․진도) 국회의원이 대표 발의한 ‘고대역사문화권 연구․조사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안’이 현재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 접수돼 조만간 법안 심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박용하 기자  gostop5515@hanmail.net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