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건설·부동산
[신년사] 김현미 국토장관 “주거복지·시장안정화에 힘쓰겠다”
2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여수지구에서 열린 '주거복지 행복플랫폼 출범식'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매일일보 김보배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9일 ‘2018년 신년사’를 통해 “내년에도 다함께 잘사는 경제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주거복지 로드맵과 부동산 시장 안정화 대책을 착실히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8·2 부동산 대책 등 굵직한 부동산 대책을 쏟아낸 김 장관은 “몇 번의 대책으로 국민의 집 걱정이 일소될 수 없고, 아직 산적한 과제도 많다”며 “집이 투기의 대상이 아니라는 정부의 의지를 실천하는 첫걸음을 떼었다는 자세로 더욱 치열하게 고민하며 정교하게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2018년 본격 시작되는 도시재생 뉴딜과 관련해 “단순한 건축 사업이나 하드웨어 구축이 아니라 쇠퇴하는 도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소프트웨어 사업, 경제와 문화의 융·복합 사업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정부가 주도하는 주인 잃은 사업이 아니라 지역주민이 참 주인이 되는 사업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최근 잇따른 타워크레인 붕괴 사고 등 안전사고에 대해서는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대책을 강구하고 있음에도 개선되지 않는 안전 문제에 대해서는 각별한 경각심을 갖고 대안을 만들어야 한다”며 “안전사고는 정확한 원인과 책임을 밝혀 무신경과 안일함에 대해 응당한 처벌을 받게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안전 대책이 현장에 체화되고 작동하기까지 시간이 다소 걸릴 수 있으나 바라만 보기에는 상황이 너무 엄중하다”며 “2018년을 ‘국토교통 안전 강화’의 원년으로 삼아 현장 점검과 제도 개선을 강도 높게 추진하고 부처 간의 공조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김 장관은 내년에는 본격적으로 혁신성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스마트시티, 드론, 자율주행차 등 핵심 첨단산업은 혁신성장을 견인할 수 있는 대표적인 산업”이라며 “성공 모델을 만들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할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판교 2밸리를 첨단산업 메카로 중점 육성하고 4차 산업 신기술이 집약된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 미래도시’도 조성하는 등 혁신성장의 구체적인 성과를 만들겠다”며 “곧 개최되는 평창동계올림픽이 성공할 수 있도록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 인프라 등 국토부가 할 수 있는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김보배 기자  bizboba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 부엉이 2017-12-31 06:36:17

    촛불에 올빼미 눈 멀었느냐.? 나오는 정책들이 초딩 수준도 안되느냐.? 복덕방에서 실물 경제 좀 배운 후 정책을 내는게 어떻겠느냐.? 나라를 팔아 먹는 것만이 매국노가 아니니라.. 나라 경제를 망가트리는 것도 매국노니라.. 올빼미 자네가 매국노가 될 날이 멀지 않은듯 하구나..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