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인천·경기 애드버토리얼
인천 남구 새건병원 "건강관리 중요성 알리는 데 힘 쏟을 것"
새건병원개원식 모습

[매일일보 김양훈 기자] 새건병원이 최근 개원해 진료에 들어갔다. 새로운 건강이라는 의미를 가진 새건병원은 100세 인생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건강관리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리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첫 출발했다.

인천 남구 석바위 사거리에 위치한 새건병원은 정형외과를 필두로 영상의학과, 마취통증의학과, 내과의 진료과목이 있다. 지하 2층 지상 9층 총 1000여평 규모로 개원된 새건병원은 수지접합 · 골절외상센터, 관절스포츠 · 의학센터, 척추신경치료 · 비수술통증센터, 내과 · 건강검진센터 및 입원실로 이루어진 대형 병원이다.

특히 병원의 설계에서부터 수명의 대표원장들이 직접 참여했다. 특히 리서치기관에 의뢰해 고객 중심의 경험적 디자인을 시도한 만큼 환자들이 편안한 환경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직원 편의 시설에도 신경을 써서 근무만족도 향상으로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새건병원 김경훈 대표원장은 정형외과 전문의 병원으로 척추관절 치료부터 수지접합 응급 치료에 이르기까지 전문화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됐다"고 밝혔다. 또 환자의 입장에서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시설, 서비스, 진료에 이르기까지 노력을 기울였다”라고 말했다.

특히 의료진과 임직원들은 환자 가족의 입장에서 꼭 필요한 적정진료를 받도록 합리적인 진료비 투명성도 강조하고 있다고 전했다. 인천지역 뿐만 아니라 더 나아가 경인권의 시민들에게 높은 수준 의료서비스를 제공해 의료발전에  한 몫을 하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다.

새건병원은 인천 교통의 중심지인 주안에 위치하고 있다. 공단과 주거지역 중심에 자리를 잡고 있다. 지역 밀착형 거점 병원으로 그 역할이 매우 클 것으로 지역사회는 기대감을 감추지 않고 있다. 병원 측은 사회적 책임도 함께 노력하겠다"고 “우리동네 희소식”으로 알려 왔다.

김양훈 기자  dpffhgla111@hanmail.net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