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서울
마포문화재단, 특집기획 시리즈 베토벤 ‘환희의 송가’최고의 걸작 베토벤 교향곡 9번 ‘환희의 송가’ 부르며 시리즈 대미 장식
마포문화재단이 창립 10주년을 맞아 시리즈로 기획한 <베토벤 서거 190주년 특별기획>이 오는 20일 저녁 8시 마포아트센터에서 피날레를 맞는다. 사진= 마포문화재단 제공

[매일일보 심기성 기자]마포문화재단이 창립 10주년을 맞아 시리즈로 기획한 <베토벤 서거 190주년 특별기획>이 오는 20일 저녁 8시 마포아트센터에서 피날레를 맞는다.

4월 피아노 소나타 8번, 12번, 14번, 23번(백건우)로 시작한 이 시리즈는 교향곡 5번, 7번(트리니티필하모닉오케스트라:지휘 이경구)을 지나 후기 베토벤의 걸작으로 불리는 현악 사중주 14번(노부스 콰르텟), 바이올린 소나타 9번(임지영, 임동혁), 피아노 트리오 1번(트리오 반더러)까지 오페라와 가곡을 제외한 거의 모든 걸작들을 다루며 클래식 팬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아왔다. 라인업에는 백건우, 노부스콰르텟, 임동혁, 임지영, 트리오 반더러 등 세계 정상급 연주자가 대거 참여했다.

그리고 이제 인류 최고의 걸작 베토벤 교향곡 9번 ‘환희의 송가’를 부르며 시리즈의 대 장정을 마무리한다.

1부에서는 피아니스트로서의 베토벤을 여실히 보여주는 <피아노 협주곡 5번 ‘황제’>가 피아니스트 한상일의 연주로 관객들을 사로잡는다. 한상일은 서울예고와 한국예술종합학교를 거친 국내파 아티스트로 에피날 국제피아노콩쿠르 1위 없는 2위, 미주리 서던 국제 피아노콩쿠르 3위 등을 거머쥐며 한국의 저력을 세계에 알린 바 있다.

2부에서는 멜로디만으로 대중들의 귀에 익숙한 <에그몬트 서곡>에 이어 베토벤 필생의 역작이자 인류 음악사에서 가장 추앙받는 그의 교향곡 9번 중에서 4악장 ‘합창’을 발췌해 연주한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바리톤 고성현과 소프라노 강혜정을 비롯해 메조 소프라노 김수정, 테너 김정현 등의 화려한 솔리스트와 국내에서 합창 교향곡을 가장 많이 연주하는 대표 단체인 광명시립합창단과 코리아챔버 싱어즈의 합창단 60여명이 들려주는 환희의 송가는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함과 동시에 한해를 마무리하는 가슴 벅찬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 이번 공연에서는 원곡에 비해 과장된 오케스트라 편성을 하는 최근의 경향에서 탈피하여, 베토벤이 작곡 당시 정한 기준을 정확히 지켜 200년 전의 오리지널 사운드를 재현할 예정이다. (문의 02-3274-8600)

심기성 기자  sks@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