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장제원 "한국당, '공수처·선거구제 개편' 논의 불응해야""국민의당, 생존하려면 한국당에 줄서라" 충고도...
"밀실 뒷거래로 전락한 선거구제 개편, 절대 말아야"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규리 기자]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7일 "민주당과 국민의당의 추잡한 밀실야합의 산물이 된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신설 법안과 선거구제 개편 논의에 한국당은 결코 응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국민의당이 민주당과의 뒷거래로 자신들의 생존 전략인 선거구제 개편을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한 것 자체가 구상유취한 망상임을 빨리 깨달아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은) 민주당의 노회한 전략에 자신들이 놀아나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며 "어떠한 선거법 개정도 여야합의 없이는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실제 회법상 본회의 자동 부의 규정이 있는 예산안과 달리 일반 법안의 경우 여야 합의가 없으면 사실상 처리가 불가능하다.

장 수석대변인은 "어떻게 정치적 이해관계를 가지고 선거구제 개편 논의를 할 수 있으냐"고 반문하며 "국민의당은 자신들이 생존하기 위한 선거구제 개편을 논의라도 하기 위해서는 이제 자유한국당에 줄을 서야 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그는 "자유한국당은 20대 국회 임기 내에서 만큼은 케케한 악취가 진동하는 밀실 뒷거래로 전락한 그 어떠한 선거구제 개편논의 에도 결코 임해서는 안된다"고 거듭 주장했다.

한편, 전날 찍힌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의 카카오톡 메시지에는 민주당과 국민의당이 '개헌안 마련'과 '선거제도 개편'을 위해 공동 노력을 하고, 2018년 지방선거에서 개헌안을 처리하고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법안'을 처리한다 등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박규리 기자  love9361@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