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닌텐도 ‘스위치’ 인기, 심상치 않네2분기 전 세계 489만대 판매… 국내도 예약 물량 동나
닌텐도의 새로운 게임기 스위치의 모습. 사진=대원미디어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닌텐도의 신 비디오게임기 ‘스위치’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 해외는 물론 국내에서 예약 물량이 동나는 등 날개 돋친 듯 팔리고 있다.

7일 대원미디어에 따르면 지난 1일 한국닌텐도가 국내 정식으로 출시한 ‘스위치’가 예약판매일인 11월 3일부터 12월 3일까지 한 달간 판매량 3만2000대를 기록했고, 소프트웨어 판매량은 3만7500여개로 하드웨어 당 소프트웨어 비율은 대략 1대1.2 정도다. 이는 2008년 대원의 닌텐도 ‘위(Wii)’ 발매 초기판매량을 뛰어넘은 수치다.

스위치는 지난 3월 300달러로 전 세계 출시됐다. 닌텐도의 2분기 실적에 따르면 스위치는 489만대가 팔렸다.

스위치는 닌텐도의 8세대 게임기로 휴대용과 가정용(거치형) 게임기가 통합된 구조로 돼 있다.

스위치는 크게 본체와 조이콘, 스위치 독으로 구성돼 있다.

본체는 주 프로세서와 화면이 탑재됐다. 전면에는 정전식 터치스크린, 스테레오 스피커, 조도 감지 센서가 있다. 상단에는 좌에서 우로 전원 버튼, 볼륨 버튼, 쿨러(통풍구), 이어폰 단자, 게임 카드 슬롯이 있다. 후면에는 접이식 스탠드가 달려 있으며, 스탠드를 열면 안쪽에 마이크로 SD카드 슬롯이 있다. 하단 중앙에는 화면 출력 및 고속 충전용 USB-C 커넥터가 있다. 전면의 터치스크린은 1280x720 HD 해상도로 출력된다.

스위치 독은 TV나 모니터 등 큰 화면으로 플레이 할 때 본체를 연결하는 기기다. USB-C를 이용한 TV 화면 출력과 본체를 충전하는 기능이 있다. 독 연결 시 1920x1080 FHD 해상도로 일부 게임에 한해 업스케일링(해상도 상향)돼 출력된다.

또한 분리가 되는 게임 조종기인 조이콘은 두 쪽을 모두 사용하는 게임뿐만 아니라 한 쪽씩 나눠 두 명이서 플레이 하는 게임을 지원한다.

스위치의 흥행을 일으키는 주된 이유로 ‘젤다 브레스 오브 와일드’, ‘마리오 카트8’ 등 인기 게임 때문으로 분석된다.

스위치의 흥행으로 국내 게임기 시장을 장악한 소니인터렉티브엔터테인먼트코리아(SIEK)의 플레이스테이션(PS)4와 함께 국내 게임기 시장의 부흥기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박효길 기자  parkssem@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