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안철수 "다당제, 한국 정치의 발전이자 시대 흐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7일 국회 의원회과에서 양당 의원모임인 ‘국민통합포럼 세미나’에 참석해 바른정당과 정책연대의 과제와 발전 방향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양당 의원모임인 ‘국민통합포럼 세미나’에 참석해 바른정당과 정책연대의 과제와 발전 방향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안철수 대표는 인사말에서 "지난해 총선 전만 해도 다당제가 뭔지 모르는 분이 훨씬 많았지만, 1년 반이 지난 지금은 국민 다수가 압도적으로 다당제에 지지를 보내고 있다"면서 "다당제는 한국 정치의 발전이자 시대의 흐름으로, 이를 지키는 주축인 3당과 4당이 제 역할을 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그러나 대한민국의 정치 역사를 보면 '다당제 잔혹사'라고 말씀드릴 정도로 다당제를 유지하는 것이 어렵다. 3당과 4당은 거의 예외 없이 대선이나 총선 직후에 소멸됐다"며 "특단의 대책과 노력 없이는 존속시키기 어렵다"고 했다.

그는 이어 "정당은 중심을 잡고서 외연을 넓혀야 한다는 것이 당연한 명제"라며 "서로 간 생각의 공통점을 찾고 중심을 잡는 노력이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했다.

김동철 원내대표 역시 이 자리에서 예산처리 국면에서 양당이 엇박자를 보인 것에 대해 언급이 나왔다.

김 원내대표는 "예산안 협상이라는 것이 성격상 좁은 공간에서 시시각각 벌어진다"며 "바른정당과 충분한 소통이 없이 협상이 마무리된 것에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 정책 공조는 그렇게(예산처럼) 될 수도 없고 되지도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통합 문제에 대한 발언도 이어졌다.

김 원내대표는 "양당 간 통합의 때는 분명히 온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다만 지금은 양당이 정책연대를 통해 굳건한 신뢰를 구축하는 것이 먼저"라고 했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