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중기·벤처
소진공, ‘2017 전통시장 청년상인 토크 버스킹’ 마무리
지난 3일 서울창업허브에서 열린 ‘제3회 전통시장 청년상인과 함께하는 토크 버스킹’이 대학생연합창업동아리의 대학생 창업가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사진=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제공

[매일일보 이종무 기자] ‘2017 전통상인 청년상인과 함께하는 토크 버스킹’이 지난 3일 서울창업허브 행사를 마지막으로 마무리됐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미래의 전통시장 청년상인 육성을 위해 올해 처음으로 마련한 2017 전통상인 청년상인과 함께하는 토크 버스킹은 서울과 분당, 수원, 분당에서 3회에 걸쳐 개최됐다.

요식업, 게임, 패션, 디자인 등 여러 분야에서 활동하는 9명의 전통시장 청년상인과 200여 명의 예비 창업가가 참석해 함께 즐기고 대화하는 ‘축제의 장’으로 꾸며졌다.

지난 3일 마지막으로 개최된 세 번째 토크 버스킹에서는 전통시장 청년상인의 토크 버스킹을 시작으로, 자기 PR 경진대회, 우리끼리 데모데이, 네트워킹 파티 등 행사가 열렸다.

서울 중구 인현시장에서 일러스트 잡지, 기획 무가지 그리고 독특한 상품을 판매하는 공간이자 일러스트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는 손이용 래빗온 대표는 첫 번째 토크 버스킹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무언가를 시작하기도 전에 고민하고 망설이며 주춤거린다”며 “무엇이든 멋지거나 대단하지 않아도 도전해볼 가치는 얼마든지 있다”고 말했다.

서울 동대문구 약령시장에서 한국 가정식, 길거리 음식, 채식 등 여러 우리나라 음식을 배울 수 있는 한식요리 체험 공간 ‘오미요리연구소’를 운영하는 김민선 대표는 “다양한 경험이야말로 스스로 기회를 만드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라며 “본인 역시 요리와 전혀 상관없는 공부를 했지만 여러 가지를 경험하는 과정에서 현재 사업을 창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관계자는 “부모님 세대의 소비 공간으로 인식되던 전국 각지의 전통시장이 재능 있는 청년들의 아이디어와 만나면서 세대 구분 없이 즐길 수 있는 복합 쇼핑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며 “앞으로도 많은 청년들이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전통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종무 기자  leejm0708@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