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안철수-유승민, 첫 회동에서 양당 간 협력 의지 확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왼쪽)가 14일 오후 국회 본청 국민의당 대표실을 찾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를 상대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규리 기자] 연대·통합 가능성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국민의당의 안철수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신임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만나 양당 간 협력 의지를 확인했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당 대표실로 취임 인사차 예방한 유 대표에게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기득권 정치를 깨고 새로운 정치를 하기 위해 만들어진 정당"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어 "유 대표는 경제학자로, 저는 벤처기업가로 시작했다"면서 "함께 새로운 개혁의 파트너로서 할 수 있는 여러 일에 대해 깊은 논의와 협력을 시작하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유 대표는 "진솔한 대화를 통해 양당 간의 협력을 얘기하고, 또 우리 둘 다 야당이기 때문에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견제·비판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역할을 어떻게 같이 할 수 있을지 대화해보고 싶다"고 화답했다.

박규리 기자  love9361@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