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우원식 "야당의 홍종학 보고서 거부는 민심 역행"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가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반대로 무산된 것과 관련, "두 야당의 채택 거부는 민심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두 야당은 처음부터 홍 후보자를 부적격으로 낙인 찍고 사퇴를 촉구했다"며 "인사청문회를 정치공세의 장으로 변질시키고 보고서 채택을 거부함으로써 청문회 제도를 무력화했다"고 했다.

이어 "보고서 채택 일정까지 합의한 국민의당의 불참은 더 납득이 안 된다"며 "(바른정당) 정운천 의원까지 자리를 지키며 보고서를 채택하고자 했는데 국민의당의 빈자리는 더 큰 유감"이라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중도보수 통합론'을 거론한 데 대해 "취지는 이해할 수 있지만 진보와 보수로 나눌 수 없다"며 "상식의 정치를 복원하고 개혁 대연합을 통해 새로운 정치의 길을 만들어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그는 이날 민병두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차명계좌 과세와 금융실명제 제도개선을 위한 태스크포스(TF)'가 구성된 사실을 설명하며 "금융실명제를 바로 세우는 일을 당 차원의 문제로 인식해 구체적 노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