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환경·과학
의왕시 왕송호수서 천연기념물 ‘큰고니’ 서식활동 확인

[매일일보 이기환 기자] 의왕조류생태과학관은 최근 왕송호수 일대 생태환경 모니터링 활동중 천연기념물 201호로 지정돼 환경부의 멸종위기 2급 생물로 관리중인 큰고니(Cygnus cygnus)를 포착했다.

조류생태과학관 학예사에 따르면 큰고니(Cygnus cygnus)는 긴 목과 흰색 깃털의 우아한 자태를 가진 우리에게 잘 알려진 백조로써, 유럽과 러시아 일대에서 번식하고, 우리나라 쪽으로 남하 이동하여 월동을 하는 겨울철에 희귀하게 만나볼 수 있는 철새라고 밝혔다.

큰고니(Cygnus cygnus)는 현재 개발과 오염으로 인해 세계 주요 서식지가 줄어들면서 월동집단이 크게 감소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에 왕송호수 일대에서 큰고니의 먹이활동이 확인된 것은 그동안 왕송호수에 대한 적극적인 생태환경 보존활동을 통해 왕송호수가 조류들을 위한 새로운 서식지로 인기를 끌고 있기 때문으로 보여진다.

이성훈 의왕도시공사 사장은“왕송호수에 더 많은 새들이 찾아올 수 있도록 생태환경 보존에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기환 기자  ghl3310@naver.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