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시승기] ‘푸조 3008 GT’, 고급스럽고 화려한 SUV실내 분위기 통해 프랑스 감성 고스란히 느껴져
조용한 승차감에 부드럽고 힘 있는 주행감 선사
‘푸조 3008 GT’. 사진=이근우 기자

[매일일보 이근우 기자] 푸조 브랜드라고 하면 보통 가격 대비 성능(가성비)이라든지, 실용성, 고연비 등을 떠올리기 십상이지만 ‘푸조 3008 GT’는 기존과 다르게 고급스럽고 화려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다.

푸조 3008 GT의 정면 첫 인상은 날렵하고 날카로웠다. 사자 발톱으로 할퀸 것 같은 전면부에서부터 측면으로 이어지는 라인이 꽤 매끈했고 뒷면에 독특한 일자형 램프로 차별성을 뒀다. 전후측면 모두 흠 잡을 곳 없이 매력적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실내는 시트, 대시보드, 도어트림 패널에 고급 알칸타라 소재를 사용해 고급감은 물론 편안하고 안락한 인상을 줬다. 특히 센터페시아에서 가장 시선을 끌었던 건 마치 피아노 건반을 누르는 것 같은 공조 버튼 디자인이였는데 조작감도 상당히 편했다.

이외에도 운전석은 5가지 마사지 타입의 8포켓 마사지 시트를 적용해 편의성을 높였고 3가지 향수 디퓨저 기능을 통해 실내에서 기분좋은 향기를 맡으며 운전을 즐길 수 있다.

푸조 3008 GT는 배기량 1997cc에 블루HDi 2.0 엔진을 탑재했다. 전장은 4450mm, 전폭은 1840mm, 전고는 1625mm, 휠베이스는 2675mm, 공차중량은 1660kg다. 6단 자동 변속기를 통해 최고출력 180ps/3780rpm, 최대토크 40.82kg·m/2000rpm의 힘을 낸다.

기자는 성수역을 출발해 양재시민의 숲, 서울대 입구, 영등포, 신월 등을 오가는 도심 주행을 해봤다. 주·야간 운행 모두 해봤고 시속 30~40km의 저속 주행부터 시속 80~90km까지 넘나들며 몰아봤다. 연비는 복합연비 기준 13km/ℓ에 조금 못 미치는 정도를 기록했다.

푸조 3008 GT는 강력한 퍼포먼스를 갖췄지만 일상에서 다루기 전혀 부담스럽지 않다. 직선과 코너 모두 부드러우면서도 힘 있게 치고 나가는 맛이 있었다. 더불어 디젤임에도 불구하고 “가솔린인가”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진동과 소음이 매우 적었다.

‘푸조 3008 GT’. 사진=이근우 기자

안전 및 편의 시스템도 대거 추가됐다. 운전자가 설정한 거리에 맞춰 앞차와의 거리를 유지·제동하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시스템과 별도의 스티어링휠 조작없이 가속 및 브레이크 페달 조작만으로 손쉽게 주차할 수 있는 파크 어시스트 기능이 탑재됐다.

또 액티브 세이프티 브레이크, 차선 이탈 방지 시스템, 운전자 주의 알람, 하이빔 어시스트, 액티브 블라인드 스팟 디텍션 시스템 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이 기본 도입됐다.

풀 LED 헤드램프, 전동식 파노라믹 글래스 루프,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 핸즈프리 자동식 테일게이트, 맵진 에어바이 티맵 내비게이션 등의 편의 품목도 눈에 띈다.

한편 적재 공간 역시 기본 590ℓ로 넉넉한 편이며 2열 시트 폴딩시 최대 1670ℓ로 확장된다.

이근우 기자  grew909@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