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뜨는 블루홀·펄어비스… 국내 게임계 판도 바뀐다엔씨 최대 실적 기록… 블루홀, 상장 시 펄어비스와 3위 다툼
블루홀의 플레이어 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위), 펄어비스가 만든 검은사막. 사진=각사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엔씨소프트[036570]·블루홀 등이 이른바 대박을 치면서 국내 게임계에 지각변동이 생길 조짐이다. 특히 펄어비스[263750], 컴투스[078340] 등 중위권 싸움이 치열할 전망이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엔씨소프트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 7273억원, 영업이익 3278억원, 당기순이익 2751억원을 기록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무려 234%, 403%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74% 증가했다.

엔씨소프트가 이 같은 깜짝 실적을 기록한 것은 ‘리니지M’ 덕분이다. 엔씨소프트는 제품별로 매출 비중이 리니지 354억원, 리니지2 156억원, 아이온 102억원, 블레이드 & 소울 380억원, 길드워2 201억원, 모바일게임 551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엔씨소프트는 1997년 창사 이래 20년 만에 연매출 1조원 넘어서게 됐다.

또 다른 대박을 친 곳이 있다. ‘플레이어 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라는 총게임으로 전 세계 동시사용자 1위, 누적 판매량 2000만장이라는 기록을 세운 블루홀이다.

블루홀은 아직 한국거래소에 상장하지 않았다. 그래서 시가총액을 따지기 어려운 점이 있으나 블루홀의 장외주식시장에서의 기업가치는 2조8000억원대 수준이다.

넷마블이 13조2000억원, 엔씨소프트가 8조4000억원대 수준임을 감안하면 블루홀이 상장 시 국내 증시 상장 게임사 중 3위 수준이 될 전망이다.

또 다른 대박을 친 곳이 있다. 조용히 치고 올라오는 펄어비스다.

펄어비스는 그동안 크게 알려지지 않았다. 펄어비스는 PC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검은사막’ 개발사로 이 게임의 국내 퍼블리싱을 카카오게임즈에게 맡겼다.

그러나 최근 코스닥에 상장하고 지난 10일 3분기 깜짝 실적을 발표했다.

펄어비스는 올해 3분기 매출 276억원, 영업이익 151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127억원 대비 117.6% 상승했고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85억원 대비 78% 올랐다.

펄어비스는 10일 기준 시총 1조7955억원에 이른다. 현재 국내 상장 게임사 중 3위다. 블루홀의 상장에 따라 순위는 바뀔 수 있다.

그렇다고 펄어비스가 4위를 차지한다고 장담하기 어렵다. 기존 중위권 강자 컴투스도 여전히 ‘서머너즈워’의 성공으로 호실적을 나타내고 있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컴투스의 시총은 1조5000억원대 수준이다.

게다가 각사들이 올 연말 신작들을 준비하고 있어 국내 게임계 중위권 순위 다툼이 더욱 치열할 전망이다.

박효길 기자  parkssem@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