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체육 출판
[신간] 사람in 출판, '여행자의 일본어 MUST CARRY' 출간여행의 질을 높여주는 일본어책. 일본 여행, 이제 걱정은 내려놓고 자신감은 들고 가자!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여행의 질을 높여주는 여행 일본어책, '여행자의 일본어 MUST CARRY'가 사람in 출판사에서 나왔다. 

일본의 웬만한 공공시설에는 한국어로 안내가 되어 있어 언어에 대한 불편함은 비교적 적지만, 일본 여행을 다녀온 사람들은 하나같이 일본어 공부를 해야겠다고 얘기한다.

일본 여행을 더 자주 하고 싶어서가 가장 큰 이유고, 쇼핑한 제품의 용도와 사용법 정도는 최소한 일본어로 무슨 뜻인지 알았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있었다.

이런 여행자들을 위해 선보인 '여행자의 일본어 MUST CARRY'. 이 책은 단순한 여행용 일본어 책이 아니다. 처음 일본 여행을 준비하는 사람들에게는 안심 가이드가 되고, 자주 여행을 다니는 사람들에게는  풍요로운 경험을 하도록 용기와 자신감을 주는 책이다.

이 책은 일본 여행 시, 거의 모든 여행자들이 마주하게 되는 8개의 범주를 설정해 그 아래 발생 가능한 다양한 상황을 담았고, 그것과 관련된 정보와 일본어 표현을 상세히 수록했다. 일본 여행에서 마주하게 되는 웬만한 상황은 이 책의 범주를 벗어나지 않기 때문에, 이 책만 한번 보고 가면 해당 상황에 처했을 때 좀 더 편안하게 대처할 수 있다. 미리 대처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두려움과 불안함이 뚝 떨어진다.

알차게 들어 있는 일본어 표현과 문장

유창한 실력까지는 안 되더라도 기본적인 의사표현과 서비스 요청에 필요한 일본어는 반드시 알고 가야 한다. 이 책에서는 여행지 필수 일본어 표현 외에 각종 다양한 상황에서 쓸 수 있는 표현까지 광범위하게 담아냈다. 어떤 상황에도 일본어로 말 할수 있다.

알아두면 천군만마의 힘이 되는 양질의 정보가 가득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 한국과 다른 식사 예절, 도로 방향과 운전석이 다른 일본에서 렌터카를 할 때 주의할 점, 디스카운트스토어에서 현명하게 소비하는 노하우 등 일본 여행에 필요한 알찬 정보가 담겨 있다. 여행의 질이 달라지는 유용한 정보들만 엄선했다.

잡지를 넘기듯 편안하게 넘어가는 페이지

알찬 일본어 표현과 대화, 양질의 정보, 최적화된 시뮬레이션. 이런 게 아무리 좋아도 딱딱하면 재미없을 것이다. 하지만 '여행자의 일본어 MUST CARRY'는 재미있는 여행 잡지를 읽듯 술술 넘어가는 재미가 있다. 여행 떠나기 전부터 읽으면 더 좋고 비행기 안에서 읽어도 부담 없고, 여행지에서 잠들기 전에 읽고나면 다음 날 여행에 자신감이 더욱 샘솟을 것이다.

여행자의 일본어 MUST CARRYㅣ이선옥 지음ㅣ15,000원ㅣ사람in출판사

김종혁 기자  kjh@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