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인천·경기
포럼안성, 국제드론학교 설립으로 안성을 아시아 드론교육의 메카로4차산업혁명시대를 이끌어 갈 안성시민학부모세미나 개최
'4차산업혁명시대를 이끌어 갈 안성시민·학부모 세미나' 모습. 사진=포럼안성

[매일일보 이기환 기자] 단순히 드론을 날리는 기술을 교육하고, 장난감 드론을 행사화 하는 것이 드론의 모든 것인가? 왜 드론은 4차 산업혁명시대의 한 축이라고 말하는가?

포럼안성(대표 박석규)은 지난 27일 국립한경대학교 본관 시청각실에서 '4차산업혁명시대를 이끌어 갈 안성시민·학부모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에서 박석규 대표는 안성에 국제드론학교를 세우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표명하고 이를 뒷받침하고자 국내 최고 권위의 고정익 드론 개발자인 (주)케바드론의 이희우 박사를 초청하여 심도있는 세미나를 개최하였다.

특강에서 박석규 대표는 안성이 비행 금지/제한구역이라는 규제를 받지 않으며, 고압선 등의 공간 제약물이 적으며, 수도권 인접성/접근성이 용이하고 사면이 산으로 둘러싸여 있어 바람의 영항이 없는 일기와 민원소지를 최소화 할 수 있는 점 등 최적의 환경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천혜의 조건을 바탕으로 수도권의 드론마니아 층을 안성으로 불러 모을 수 있고, 드론집적산업단지 조성으로 엄청난 지역경제활성화는 물론 (주)케바드론의 기술력(이스라엘전문기업과 기술교류 등)을 통해 아시아 최고의 국제드론교육센터를 만들 수 있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이어진 (주)케바드론 이희우 대표의 '4차 산업혁명시대의 드론의 역할과 미래'라는 특강은 단순히 드론을 뛰우는 것이 아니라 임무용 드론을 어떻게 활용하는가에 대한 내용으로 참가자들의 큰 박수를 받았다.

실제로 드론에 어떤 카메라나 센서를 장착하는냐에 따라 다양한 분야에 드론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으며 4차 산업혁명시대에 드론을 통해 빅데이터를 생산해 내는 것이 핵심인 것이다.

한편, (주)케바드론은 국내 첫 초음속 고등훈련기(T-50)와 국산 기동헬기 ‘수리온’(KUH-1) 개발에 참여했던 베테랑 기술자들이 뭉쳐 만든 드론(무인항공기) 전문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으로 전투조종사 출신 이희우박사가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이번 세미나에 선보인 매핑(Mapping)용 드론은 국산 항공기 개발에 참여한 기술 노하우와 경험을 바탕으로 ‘3차원(3D) 지도 제작용 무인기 시스템’을 자체 개발한 모델이다. 초속 10m 강풍속 촬영·80분 비행도 가능하다.

이번 세미나는 포럼안성이 주최하고 경기안성 행복한 꿈의학교가 주관하였으며 ‘나의 자녀가 4차 산업혁명시대의 주역이 되기 원한다면 코딩교육을 하라’ 주제로 포럼안성 박석규 대표의 안성지역을 수도권 드론교육 및 아시아 드론교육의 메카로 만들자는 제안과 (주)케바드론 이희우 대표 4차 산업혁명시대의 드론의 역할과 미래, 허민수 원장(미래코딩학원)의 학생입장에서의 코딩교육, 김재영 과장의 4차 산업혁명시대의 현장에서의 코딩활용, 유인기 대표(코딩교육공동체 꿈의학교)의 사물인터넷을 통한 코딩교육의 실제에 대한 강의와 한경대 운동장에서 고정익 드론 시연회 순으로 진행되어 참가자들로부터 큰 반응을 불러 일으켰다.

이기환 기자  ghl3310@naver.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