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대한민국이 좋다] 코오롱, ‘무지개 디딤돌 멘토링’ 3기 결연식 개최
코오롱이 지난 14일 서울 중구 서울시NPO지원센터에서 ‘무지개 디딤돌 멘토링’ 3기 결연식을 가졌다. 사진=코오롱 제공

[매일일보 박주선 기자] 코오롱은 지난 14일 서울 중구 서울시NPO지원센터에서 ‘무지개 디딤돌 멘토링’ 3기 결연식을 가졌다고 15일 밝혔다.

‘무지개 디딤돌 멘토링’은 경제적 어려움과 이질적 문화 차이로 인해 학교 교육에 적응이 어려운 다문화 및 이주배경 청소년을 위해 코오롱그룹이 지원하는 1:1 멘토링 사업이다.

3기 활동에 참가하는 총 41명의 멘토와 멘티는 내년 6월까지 9개월간 월 3회 학습활동, 월 1회 문화체험과 모국어 언어 교육, 심리정서 지원, 진로 지도, 예체능 활동 등 멘토의 장점을 활용해 멘티를 돕는 다채로운 활동을 펼친다. 같은 배경을 가진 대학생이 멘토가 되어 청소년들에게 상담을 해주고 특별 활동을 같이 하며 실질적인 도움을 준다.

이번 결연식에는 멘토, 멘티가 서약서를 낭독하며 향후 활동에 대해 적극적인 참여 의지를 다지고, 서로의 목표를 적어 희망나무를 장식하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코오롱그룹은 이와 함께 고등학교 졸업을 앞둔 다문화·이주 배경 학생들을 대상으로 직업교육 프로그램인 ‘꿈을 잡(Job)아라’를 통해 조리사 교육을 진행하고 코오롱 계열사의 인턴제도와 연계해 향후 진로 설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코오롱그룹은 ‘꿈을 향한 디딤돌, Dream Partners’를 슬로건으로 우리 사회의 소외된 이웃과 저소득층 아동 등 어려운 이들의 꿈을 이루는데 조력자가 되겠다는 취지로 나눔경영활동을 지속해 오고 있다.

지난 2012년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코오롱사회봉사단’을 창단해 체계적으로 봉사시스템을 운영 중이다. 그룹의 각 계열사 및 지방 사업장은 현재 전국 260여개의 지역 기관과 연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코오롱이 설립한 비영리 공익법인 ‘꽃과어린왕자’ 재단에서는 넉넉하지 않은 환경에서도 학업태도 및 성적 등이 모범이 되는 초등학생을 선발, 중학교 졸업시까지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으며, 특수 개조된 차량과 함께 직접 학교로 찾아가 신·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에너지에 대해 체험교육을 제공하는 찾아가는 에너지학교 ‘에코 롱롱’도 6년째 운영 중이다. 에코 롱롱의 교육에는 현재까지 956개 학교, 8만1214명의 아이들이 참여했다.

박주선 기자  js753@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