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인천·경기
안양시, 취약계층 ‘복지방문지도’ 시스템 구축찾아가는 현장밀착형 복지

[매일일보 전길헌 기자] 안양시는 복지방문지도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고 복지사각지대 발굴과 찾아가는 방문복지에 나선다.

복지방문지도시스템은 저소득계층과 위기가정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복지대상자를 위험군 별로 지도상에 표시해 방문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동주민센터 맞춤형복지팀장․사회복지사․방문간호사가 3인1조가 되어 지도를 활용해 가정방문을 실시하고 방문을 통해 파악된 욕구에 따라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도상에 취약가구의 위기도가 높은 경우 빨간색으로 표시되어 시급성 정도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고 위기가구 밀집지역도 확인이 가능해 복지사각지대 발굴과 지원도 용이하다.

이필운 안양시장은 “복지방문지도시스템 도입으로 저소득 주민에게 한발 더 다가가는 찾아가는 현장밀착형 복지행정이 가능해졌다며, 시민 중심의 복지로 복지사각지대를 줄여나가겠다”고 말했다.

전길헌 기자  kiruni2@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