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한화테크윈 등 4개사,‘갈등’에서 ‘상생’으로 노사관계 새출발해고자복직·노사평화기간 약속한 ‘노사 상생∙협력 조인식’ 가져
신현우 한화테크윈 대표(왼쪽에서 네번째), 정병준 지회장(왼쪽에서 다섯번째) 등 4개사 노사 대표들이 13일 오후 경상남도 창원시 한화테크윈 사업장에서 열린 ‘노사 상생∙협력 조인식’에서 협력 의지를 다지고 있다. 사진=한화테크윈 제공.

[매일일보 변효선 기자] 한화테크윈[012450], 한화파워시스템, 한화정밀기계, 한화지상방산 노사가 13일 한화테크윈 창원 사업장에서 2017년 ‘노사 상생·협력 조인식’을 가졌다.

이 날 행사에는 신현우·김연철·손재일 대표이사를 비롯한 4개사 경영진과 정병준 전국금속노조 삼성테크윈지회 지회장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한화테크윈 등 4개사 노사는 이 자리에서 노사화합과 상생협력을 선언하며 향후 2년간 노사평화기간 유지, 해고자 2명 원직복직, 관련 소송 및 고소·고발 취하 등에 합의했다.

신현우 한화테크윈 대표는 “새로운 노사화합 및 상생을 위한 자리에 조합과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한화그룹은 노동조합과 같이 ‘함께 멀리’의 경영철학과 인간적 신뢰를 중시하는 진정성을 바탕으로 존중과 배려의 노사문화를 구축하는데 적극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노사합의는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의 적극적 중재 아래 이뤄졌다. 강요원 창원지청장은 “노사정이 한마음으로 뜻을 같이 하면 해결하지 못할 일이 없다”며 “노사정이 함께 한 이번 상생협력 선언은 산업현장 노사관계의 롤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테크윈은 이번 조인식을 통해 안정된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지속 성장이 가능한 일류화 기업 실현을 위해 더욱 적극적인 경영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변효선 기자  gytjs4787@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