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대한민국이 좋다] 금호석유화학, 시각장애인에 10년째 흰지팡이 지원1만3000개 비롯한 보장구 지원…시각장애인 보행자 체험으로 지원사업 의미 되새겨
김성채 금호석유화학 사장(사진 왼쪽)이 백남식 한국시각장애인복지관장과 전달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금호석유화학 제공.

[매일일보 변효선 기자] 금호석유화학[011780]이 오는 15일 돌아오는 ‘흰지팡이의 날’을 맞아 서울시 강동구 소재 한국시각장애인복지관에 시각장애인용 흰지팡이 제작 후원금 5400만 원을 전달했다고 13일 밝혔다.

한국시각장애인복지관은 지원금으로 1650개의 흰지팡이를 제작해 도움이 필요한 시각장애인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흰지팡이는 7단 안테나형(최단 25cm·최장 135cm)으로 고강도 알루미늄 소재로 제작된다.

올해의 경우 지원사업 10년을 맞아 의미를 더했다. 금호석유화학은 2008년부터 시각장애인의 자립을 위해 흰지팡이를 비롯한 보장구 일체의 제작 지원금을 전달해 왔다.

금호석유화학은 올해까지 1만3000여개의 흰지팡이를 포함해 2만여 개의 시각장애인용 보장구를 시설에 지원했다.

전달식에는 김성채 금호석유화학 사장을 비롯한 회사 관계자와 백남식 한국시각장애인복지관장 등 90여 명이 참석했으며, 시각장애인 가수 오하라 씨의 축하 공연이 진행되었다.

이후 참가자들은 흰지팡이를 이용한 시각장애인 보행활동을 체험하며 그 동안 진행된 보장구 지원사업의 중요성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금호석유화학은 화학제품으로 소외계층의 물리적 장애를 개선하고 자립을 지원하는 사회공헌활동을 운영하고 있다. 시각장애인 흰지팡이 보급 외에도 맞춤형 휠체어 제작지원, 복지시설 창호교체 등 사회공헌활동에 지속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흰지팡이의 날’은 세계시각장애인연합회가 시각장애인들의 권리를 보호하고 사회적인 관심과 배려를 이끌어 내자는 취지에서 1980년 10월 15일 선포한 기념일이다.

변효선 기자  gytjs4787@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