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정치일반
[2017 국감] 與野, 역사교과서 국정화 ‘공방전’으로 시끌與 “朴 정부 조직적인 여론 조작”
野 “국정화 진상조사위 편향 발표”

[매일일보 홍승우 기자]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교문위의 교육부 국정감사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두고 여야 간 치열한 공방전이 벌어졌다.

여당 의원들은 박근혜 정부가 조직적으로 여론을 조작했다는 의혹을 제기했고, 야당 의원들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의 발표가 편향됐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진상조사위가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당시 교육부 학교정책실장이 의견접수 마지막 날 찬성의견서가 상자로 도착할 것이라며 준비를 지시했다고 발표했다”며 “(학교정책실장급이) 청와대나 국정원 지시 없이 이런 일에 나설 수 있느냐”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진상조사위와 별개로 교육부가 여론조작과 관련해 의혹 조사에 나설 생각이 없느냐”고 김상곤 부총리에게 물었다.

김 부총리는 “진상조사위에서 국정화 시행과정과 함께 배후 여부도 조사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같은 당 박경미 의원은 주오스트리아 대사관이 국정화에 비판적인 기사를 쓴 현지 언론인을 만나 해명하는 등 재외공관이 국정화 홍보에 동원됐고, 역사교과서 국정화 방침 공식발표 전부터 교육부가 청와대에 관련 일일보고 했다고 지적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은 “(진상조사위는) 국정교과서 반대 활동가 모임”이라며 “고석규 위원장은 국정교과서 집필거부와 폐기선언에 참여했고, 다른 위원도 (국정화를) 적극적으로 반대한 사람들”이라며 객관성과 공정성에 의구심을 제기했다.

이어 전 의원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행정예고 당시) 반대의견이 32만여건 제출됐는데 이중 13만5000여건이 익명이나 이름·주소가 불명확했다”며 “전날 진상조사위가 찬성의견만 왜곡되고 조작된 것처럼 발표했다”고 덧붙였다.

홍승우 기자  hongswzz@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