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르노삼성차, ‘2017 노사 임금 협약 협상’ 조인식3년 연속 무분규 마무리
박동훈(왼쪽) 르노삼성차 사장과 김효성 노동조합 위원장이 2017 임협 조인식에 참석했다. 사진=르노삼성차 제공

[매일일보 이근우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부산공장에서 박동훈 사장과 김효성 노동조합 위원장을 비롯한 노사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임금 협약 협상을 마무리 짓는 조인식을 가졌다고 12일 밝혔다.

르노삼성차 노사 양측은 지난달 22일 △기본급 6만2400원 인상 △경영 성과 격려금 400만원 △무분규 타결 격려금 150만원 △우리사주 보상금 50만원 △생산성 격려금 150% 지급 △올해 경영 목표 달성시 50% 추가 지급 △라인수당 등급별 1만원 인상 △추석특별 선물비 20만원과 복리시설 증설 등을 골자로 하는 합의안에 대해 57.8% 찬성으로 최종 타결했다. 이로써 3년 연속 무분규로 임금협상을 모두 마무리하게 됐다.

박 사장은 “이번 임금 협약 조인식은 더 깊어진 노사간 신뢰를 확인하는 자리”라며 “최근 회사가 당면한 내수 침체와 글로벌 경쟁 심화 상황을 함께 힘을 합쳐 극복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근우 기자  grew909@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