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건설·부동산
인천항, 내년부터 세계적인 크루즈 모항으로 재탄생코스타크루즈와 롯데관광간 인천항 크루즈 모항 유치 확정
크루즈선 모습. 사진=인천항만공사 제공

[매일일보 김보배 기자] 내년 상반기부터 인천항으로 모항으로 하는 세계적인 크루즈선이 들어온다.

인천항만공사(IPA)는 세계 대표 크루즈선사인 코스타크루즈와 롯데관광개발간 인천항 모항 크루즈 유치를 위한 '2018 코스타세레나 전세선 계약조인식' 행사를 가지고 인천항 모항을 확정시켰다고 12일 밝혔다.

내년 5월 4~10일까지 인천항을 모항으로 투입하는 전세선 코스타세레나호는 약 11만4000톤급, 승객정원 3780명 규모의 선박으로 6박 일정으로 운항예정이다. 운항경로는 인천~(일본)오키나와~(일본)이시가키~(대만)타이페이~부산이다.

이번 크루즈 모항 유치는 IPA를 비롯해 인천시, 서울시, 관광공사, 인천지역 CIQ 등 유관기관과의 항로유치 노력이 주된 요인으로 평가된다. 이를 통해 사드, 북핵이슈 등으로 침체된 수도권 크루즈 관광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또한 크루즈선이 모항으로 입항하게 되면 인천항에서 승객의 승하선이 이뤄져 국내외 관광객의 숙박 및 소비를 창출함으로써 지역경제에 대한 낙수효과(입출항에 따른 경제적 부가가치)는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2019년도 크루즈전용터미널 개장을 대비해 크루즈 모항을 추가 유치할 것”이라며 “크루즈 체험단 운영, 중국 관광객 의존도를 완화하기 위해 일본, 대만 등 크루즈 관광객 다변화 등 크루즈전용터미널 조기 활성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천항만공사는 수도권 크루즈산업 발전을 선도하고자 ‘수도권 크루즈활성화 워킹그룹’을 발족하는 등 크루즈 선사 CEO간 1대1 마케팅, 박람회 참가 등의 활동을 위해 크루즈 유치를 위해 전념하고 있다.

김보배 기자  bizboba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