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금융·증권
산은 "금호석유화학, ‘금호' 상표권’영구사용권 허용”이동걸 회장·박찬구 금호석화 회장 만나 합의 도출

[매일일보 박수진 기자] 금호 상표권 관련해 산업은행과 금호석유화학이 합의를 도출했다.  

12일 산은에 따르면, 이날 오전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과 박찬구 금호석유 화학그룹 회장이 서울 여의도에서 만나 향후 금호타이어 정상화 과정을 논의한 결과 합의를 도출했다고 밝혔다. 

이날 금호석유화학그룹은 ”금호타이어가 경쟁력 있는 기업으로 신속히 거듭나는 것이 지역경제 안정과 일자리 유지 등 금호타이어를 둘러싼 모든 당사자들의 이익에 부합함은 물론 금호家의 일원으로서 ‘금호’브랜드의 유지·발전에도 상당한 기여가 된다는 점에 크게 공감하고 향후 금호타이어의 경영정상화 작업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금호’ 상표권의 공유권자인 금호석유화학그룹은 상표권 문제가 향후 금호타이어의 정상화 추진 과정에서 어떠한 부담과 장애가 되지 않도록 영구사용권 허여 등 가능한 모든 방법을 강구해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금호타이어의 생산 공정 안정화 및 효율성 제고를 위해 합성고무 등 원재료의 적기 공급은 물론 필요 시 양측 공동으로 타이어 성능 향상을 위한 연구개발을 촉진할 방침이다.

이처럼 이 회장은 금호타이어 정상화와 매각에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매각 과정에서 문제가 됐던 상표권 해결을 위해 추석 연휴 직후 박 회장을 만난데 이어 이번 주 금호타이어 광주공장을 방문해 노동조합도 만날 계획이다.

한편, 앞서 지난달 말 금호산업의 박삼구 회장은 상표권의 영구사용권을 허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박수진 기자  soojina627@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