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원유철 “개발도상국 재외공관서 성희롱 빈번”

[매일일보 홍승우 기자] 최근 5년간 외교부에서 성희롱 고충상담이 접수돼 징계받은 사례가 모두 개발도상국 재외공관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자유한국당 원유철 의원이 외교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2년부터 올해까지 외교부에 성희롱 고충상담이 들어와 조치가 취해진 사례는 총 8건이었다.

총 8건 중 아프리카 재외공관에서 4건이 발생해 가장 많았고 아시아 재외공관(3건), 중남미 재외공관이 뒤를 이었다.

또 강등·정직·파면 조치가 각 1건씩, 감봉 조치가 5건 이뤄졌다.

원유철 의원은 “재외공관은 본국과 떨어져 있고, 4년 이내로 받게 규정된 감사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외교부 본부와 달리 성희롱이 빈발하는 것일 수 있다”며 “우리나라의 공적개발원조(ODA)가 집중되는 개발도상국의 재외공관에서 이런 일이 발생하게 되면 세계 유일하게 원조를 받던 나라에서 원조하는 나라가 된 대한민국의 이미지에 먹칠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홍승우 기자  hongswzz@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