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체육 공연·전시
명창 안숙선 · 박애리 · 남상일, '춘하추동(春夏秋冬) - 명불허전' 개최10. 27(금) 오후 7시 30분 노원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서울 북부 공연예술의 명소 노원문화예술회관(관장 김승국)은 <춘하추동(春夏秋冬) 명불허전 편>을 10월 27일 금요일 오후 7시 30분 소공연장에서 공연한다.

노원문화예술회관이 우리의 전통을 지키고 이어온  명창 안숙선, 박애리, 남상일을 초청해 전통예술 원형 그대로 감상할 수 있는 명품공연을 준비했다.

춘하추동 명불허전 포스터 <노원문화예술회관>

<춘하추동(春夏秋冬)>은 2012년부터 2015년까지 진행되었던 시리즈 공연으로, 관객들의 청원에 의해 10월 기획공연으로 재편성됐다.

이번 명불허전 편에서는 최고 명인으로 알려진 안숙선과 그의 두 제자 박애리, 남상일이 함께하며, 대중에게 익히 알려진 판소리로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관객들은 클래식, 발레 등 서양예술과 다른 전통공연예술의 매력을 느껴볼 수 있을 것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판소리 다섯 바탕으로 널리 알려진 ‘춘향가’, ‘심청가’, ‘흥보가’의 대목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각설이타령으로 대중들의 인기를 모은 ‘장타령’, 3대 아리랑 중 하나인 남도민요 ‘진도아리랑’을 준비하여 국악에 대해 잘 모르는 아동, 학생들도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게 구성했다.

특별히 주목할 점은 춘향가의 대표적인 눈대목인 ‘사랑가’를 판소리와 가야금병창 두 가지 다른 형식으로 만나볼 수 있다는 것이다.

먼저 남상일과 박애리의 판소리는 춘향과 몽룡의 깊어지는 사랑을 진양조, 중모리, 중중모리 장단으로 구성하여 두 사람이 문답하는 형식이다.

가야금 연주에 맞춰 노래하는 방식인 가야금병창에서는 안숙선과 그의 제자 4명이 함께 노래한다. 명불허전의 수식이 어울리는 안숙선의 가야금 연주와 소리에서 색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애절한 애원성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심청가에서는 ‘심봉사 눈 뜨는 대목’을 감상할 수 있다. 효녀 심청이 눈 먼 아버지를 위해 목숨을 바쳤다가 용왕의 도움으로 환생하여 아버지의 눈을 뜨게 한다는 내용으로 되어 있다.

김종혁 기자  kjh@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