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증권·금융
금투협, 21일 국회서 ‘금융 정책세미나’ 개최

[매일일보 박숙현 기자] 금융투자협회는 오는 21일 오후 2시에 국회의원 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모험자본 공급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자본시장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정책세미나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세미나는 1부 주제발표와 2부 패널토론으로 진행된다. 1부에서는 서은숙 상명대학교 경제금융학부 교수가 ‘모험자본 공급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투자은행의 역할’을,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자본시장실장이 ‘Great Rotation, 과잉 유동자금의 자본시장 유입방안’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이어 채병권 미래에셋대우 초대형투자은행본부 전무와 윤일승 IBK투자증권 SME금융팀 이사가 ‘국내 증권회사의 모험자본 투자 전략’에 대해 발표한다.

2부 패널토론에서는 고봉찬 한국증권학회 회장의 사회로 김광기 중앙일보 경제에디터, 김군호 코넥스협회장, 김성현 KB증권 IB부문 부사장, 박정훈 금융위원회 자본시장국장, 양영석 한밭대 창업대학원 창업학과 교수 등 각계 전문가들이 심도 있는 토론을 가질 예정이다.

금투협 관계자는 “이번 세미나는 신성장기업에 대한 모험자본 공급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투자은행이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또 시중에 과잉 공급된 유동자금이 자본시장을 통해 기업에 유입되고 가계 재산 형성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하게 될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세미나는 최운영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실과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실, 금융위원회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한국금융투자협회와 경제민주화정책포럼 ‘조화로운 사회’가 주관한다.

박숙현 기자  unon@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